백종원의 3대천왕을 보다가 우연히 보게되었다. 

정말 먹어보고 싶었다. 

마침 친구가 광주에 살아서 놀러갔다가 가봤다. 



사실 나주곰탕 먹으러 갔는데 문닫아서 여기로 왔다. 



가게 이름은 백두산이라고 한다. 

들어가면 가정집 같이 생겨서 방에 들어가야 먹을 수 있다. 



우선 짬짜면과 탕수육을 시켰다. 

군만두를 서비스로 주셨다. 



드디어 짬짜면이 나왔다. 

친구놈도 처음 먹어본단다. 

우선 상당히 독특해 보이는데 맛있어 보인다. 



쓱sssssggg 비비면 이런 먹은것 같은 모양이 된다. 

조금 먹다 찍었다. 

맛을 평가하자면 상당히 맛있다. 

예상되는 맛인것 같은데 새로운것 같이도 한..

참 오묘하지만 조화가 잘 이루어 진다. 



탕수육은 평범했다. 

흔히 먹는 탕수육과 같았다. 

여기 오기전에 빵을 잔뜩 먹고 왔는데도 짬짜면이 맛있게 느껴졌다. 

다녀온지 좀 됐는데.. 너무너무 또 먹고 싶다. 

인터넷을 찾아보면 그닥 유명해 보이지는 않는데 나에게는 기억이 남는 맛집이 되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