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네스프레소를 좋아한다. 와이프가 혼수할때 서비스로 네스프레소를 주문해줬다. 사실 과정까지는 길고 나의 조르기 신공이 있었겠지만.. 결국 네스프레소를 Get 했을때의 기분은 새차를 뽑았을때와 같은 느낌? 아마 여자들이 처음으로명품백을 갖게 되었을때와 같은 마음이었을것이가.나에겐 네스프레소가 사치품이었기때문일것이다.

 

 

 

네스프레소 캡슐 맛은 꽤나 고급스러웠다. 처음에는 몰랐는데 얼마전 돌체구스토를 시음해본후로는 더욱 네스프레소를 사랑하게 됐다. 돌체구스토의 라떼마끼아또는 정말이지.. 그냥 팩에든 커피우유를 사먹는편이 나은선택이라 하겠다.

 



지금까지 네스프레소 캡슐만 수십만원어치는 먹었을것이다. 여러종류의 캡슐을 먹어봤지만결국은 나에게 맞는 한정된 캡슐만 주문하게 된다. 나는 아르페지오, 리스트레토, 둘사오 브라질을 가장 선호했다. 하지만 오랜기간 먹다보니 새로운 캡슐을 찾게됐고 네스프레소 머신에 호환이 가능한 스타벅스 캡슐이 있다는걸 알았다. 또한 스타벅스와 상당히 비슷하다고 한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판매가 안된다고 한다. 직구로 구입하면 캡슐 하나에 400원꼴. 유럽에서는 200원꼴이라고 한다. 해외직구이다 보니 배송비만 12,000원이 들었다. 그래도 대량으로 구입하면 네스프레소 캡슐 구입하는것과 비슷한 금액이 나온다.

 



스타벅스 캡슐을 네스프레소 머신에 넣어 똑같이 내리면 된다. 조금 뻑뻑하게 들어가는 느낌이다. 캡슐의 은박지 부분은 손톱으로 살짝만 건드려도 찢어질것만 같다.

 

 


에스프레소 로스트를 내려보았다. 결과물은 만족스럽다. 네스프레소 캡슐 중 아르페지오와 비슷한데 끝맛이 조금더 깔끔한 느낌이다. 에스프레소 로스트와 콤롬비아를 구입했는데 에스프레소 로스트가 전국 스타벅스에서 사용하는 원두이고 콜롬비아가 그중 100 매장에서 사용하는 원두라 한다.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어느카페에 어느분의 댓글을 보았을뿐 확인해보진 않았다

 

 

 


정말 호환이 되긴 되나보다. 네스프레소 캡슐과 같이 구멍이 뻥뻥 뚫여있다. 그런데 캡슐 아래쪽은 은박지로 되어있다. 저부분은 정말 얇아서 찢어질것만 같다.

 


 

 

네스프레소의 밑부분과는 조금다른모습이다. 맛과 향은 상대적으로 만족스러웠고 당분간은 직구를 하더라도 스타벅스 캡슐을 구입할것 같다. 국내에서는 폴바셋이 매일유업과 손잡고 캡슐을 출시했다고 하는데 맛과 향이 폴바셋 매장에서 마시는것과는너무 다르다는 평이 많다. 가격도 조금 비싸다고 알고 있다. 국내 기업이 손대면 이렇게 되는건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