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서 송현야시장이 열린다는걸 봤어요.
매일같이 육아만 하는 와이프를 데리고 갔다왔어요. 
큰 기대는 안했지만 생각보다 재밌게 놀고 왔네요. 



주차공간이 부족하다고 하던데 저희는 공간이 하나 있어서 어렵지 않게 주차했어요.



생각했던것 보다는 매장들이 몇개 없더라구요.



사람들이 모여있는곳이 보이네요.



역시나 인터넷에서도 유명했던 스테이크 입니다.
200g에 7,000원
400g에 13,000원
600g에 19,000원
이에요.



상당히 저렴하죠?



저희는 200g만 주문해봤어요.
요즘 식당가면 600g 이라하고 실제로는 훨씬 적게 주잖아요?
혹시 그런게 아닌가 싶었는데 정말 200g정도 되는것 같아요.



생각보다 정말 맛있었어요.
다음에 또 가서 스테이크만 600g 먹고 오려구요.




양꼬치도 있는데 별로 안좋아해서 패스..



이것도 정말 먹어보고 싶었는데 배불러서 못먹었네요.



또띠아도 있고..



블로그에서 어떤분이 대게 파스타가 맛있다고해서 하나 먹어봤어요.



한개에 4,000원이에요.
직접 토치로 구워주세요.



맛있어 보이죠?
하지만 맛은..
대게 껍데기는 그릇 역할만 하고 비린내도 나고 맛은 그냥 마요네즈 맛이에요.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저희는 별로였네요.



매장 사진은 못찍었는데 4,000원이에요.
상당히 맛있었어요.
와이프랑 저랑 한입물고 "우와~" 했으니까요.



와이프가 좋아하던 케밥이에요.



외국인분이 계시네요.
한국말로 "정말 맛있어요~" 라고 하시더라구요 ㅎㅎ



외국분이 하던 아이스크림가게도 있었어요.



사진이 이상한데 이것도 상당히 맛있었어요.
스테이크 다음으로 맛있었던것 같아요.



다음에 또 가보려구요.
집에서 가깝지는 않은데 그냥 바람쐬기에는 괜찮은듯 해요.
그리고 중간중간 이렇게 휴지통이 비치되어 있어 길거리가 더럽지 않고 깨끗했어요.
이런건 정말 잘한것 같아요.
한번쯤은 가볼만한 송현야시장 탐방기였습니다.

2017/07/15 - [맛집] - 요즘 핫하다는 노랑통닭.. 제가 먹어 봤습니다

2017/07/14 - [맛집] - 전라도 광주맛집 짬짜면을 먹어보다

2017/07/05 - [맛집] - 응답하라 1988 브라질 떡볶이 with 해미읍성




+ Recent posts